산업동향
Daegu International Future Auto EXPO 2022

    Home > 알림마당 > 산업동향

[연합뉴스] 현대차그룹, 미쉐린과 손잡고 전기차 전용. 친환경 타이어 개발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22-06-21
이메일 difaexpo@exco.co.kr  조회수 67 

1차에 이은 2차 기술협력…타이어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 타이어 제조 업체인 미쉐린과 손잡고 전기차 전용·친환경 타이어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7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미쉐린과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및 친환경 타이어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업은 현대차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 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한 것으로, 두 기업은 이미 지난 5년간(2017.11∼2022.6) 1차 협업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2차 협업은 향후 3년간 이어진다.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 기업은 이번 MOU에 따라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타이어와 탄소 저감을 목표로 한 친환경 타이어를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 자율주행 고도화에 필요한 타이어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한다.

먼저 두 기업이 개발할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타이어는 전기차의 특성상 높은 하중을 견뎌야 하는 전용 타이어의 내구성과 주행·전비 성능을 모두 제고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 두 기업은 타이어 친환경 소재 적용 비중도 중량 기준 기존 20%에서 50%까지 높일 방침이다.

아울러 타이어 마모 정도, 타이어에 가해지는 하중, 도로 마찰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해 차량 제어 시스템에 활용하기 위한 공동 연구도 추진한다.

이번 연구는 전기차 고속 주행 시 발생하는 진동·소음 개선을 통해 운전자의 승차감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현대차그룹은 미쉐린과의 1차 협업을 통해 아이오닉5 전용 타이어 개발에 성공한 것은 물론 버추얼 주행 성능 예측, 고성능 타이어 시험·해석법 연구 등도 진행했다.

현대차그룹 김봉수 상무는 "이번 미쉐린과의 기술 협력으로 자동차와 타이어 기술 역량을 극대화해 차량의 주행 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미쉐린의 조지 레비 아시아퍼시픽 OE 총괄부사장은 "이번 협업으로 새로운 모빌리티 개발 환경에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바로보기

이전글 [매일신문] 전기차 배터리 원료 `날개` ... 대구, 5월 수출 역대 최대
다음글 [국민일보] 디지스트 연구진, 전세계 자율주행정보적용 기술 개발
목록